스텔스기

탐지

이론적으로 스텔스기를 장거리에서 탐지하는 여러가지 방법이 알려져 있다. 중국의 청두 J-20 스텔스 전투기 개발에 대응하여, 2011년 일본 방위청은 MIMO와 레이더와 적외선 복합센서를 전국에 구축하여 스텔스기 방어망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보도되었다.[1]

반사파

체코의 베라 레이더는 스텔스기를 500 km 거리에서 탐지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적외선

일부 분석가들은 IRST가 유효한 탐지방법이라고 주장한다. 어떤 비행기도 지표면의 열보다 높은 열을 나타내기 때문에, 2채널 IRST를 통해 지표면의 열과의 차이를 식별하여 장거리 스텔스기를 탐지할 수 있다고 한다.

이들 분석가들은 1980년대에 러시아에서 IRST 개발이 재개된 것을 또한 지적한다. IRST는 미코얀 MiG-29와 수호이 Su-27에 장착되었다. 최신형 MiG-29인 미코얀 MiG-35는 최고 성능의 IRST 능력을 갖추고 있다.

공중전에서, 광학장비의 성능은 다음과 같다:

  • 애프터버너를 끈 비행기의 탐지거리 : 45 km 이상
  • 애프터버너를 끈 비행기의 식별거리 : 8 ~ 10 km
  • 평균 공중 목표물 거리 : 최대 15 km

지상공격시, 광학장비의 성능은 다음과 같다:

  • 탱크 탐지거리 : 최대 15 km, 항공모함 탐지거리 : 60 ~ 80 km
  • 탱크 식별거리 : 8 ~ 10 km, 항공모함 식별거리 : 40 ~ 60 km
  • 평균 지상 목표물 거리 : 최대 20 km

Wavelength match

SMART-L 레이더를 장착한 독일 해군의 F220 함부르크함. 한국의 독도함도 SMART-L 레이더를 사용한다.

네덜란드 기업인 탈레스 네덜란드는 예전에 홀랜드 시그날 사였다. 이 회사는 군함에 탑재하는 SMART-L 레이더를 개발했는데, 스텔스기를 탐지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러한 스텔스기 대응능력은 입증되거나 실험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 경우엔, 레이더 시스템의 정확도가 낮아서 미사일 조준에는 부적합하다.

OTH 레이더

RCS(m2) 레이더 반사 면적

  • B-52 – 100
  • 투폴레프 Tu-160 – 15
  • B-1 랜서 – 10
  • F-15K , 수호이 Su-27 , 수호이 Su-30 – 10
  • F-4 팬텀 – 6
  • F-16 , 미코얀 MiG-29 , 청두 J-10 – 5
  • 미코얀-구레비치 MiG-21 , F-18 , F-5 – 3
  • AV-8B 해리어 II – 2
  • 라팔 , 사브 JAS-39 그리펜 – 1.2
  • 보잉 F/A-18E/F 슈퍼 호넷 , 미쓰비시 F-2 – 1
  • 유로파이터 – 0.8
  • 토마호크 – 0.5
  • 스텔스 대함미사일 – 0.1
  • 수호이 Su-47 – 0.1
  • 수호이 PAK FA – 0.1 (수호이사의 자료)
  • SR-71 블랙버드 – 0.01
  • F-35 – 0.005
  • F-117 – 0.003
  • F-22 – 0.001

세계의 스텔스기

  • SR-71 블랙버드
  • F-117 나이트호크
  • B-2 스피릿
  • F-22 랩터
  • F-35 라이트닝2
  • 미쓰비시 ATD-X
  • 수호이 PAK FA
  • 미쓰비시 F-2
  • 청두 J-20
  • F-15SE 사일런트 이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