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기역사

1. 개요

F-22
수호이 T-50 JAS39
F-5 F-35

 

 

Fighter Aircraft.

보통 영어로는 줄여서 ‘Fighter’라고 한다. 군사 관련 정보를 다룰 때 ‘Fighter’라는 말이 나오면 웬만하면 이걸 뜻하는데, 별로 어려운 단어도 아닌데 개판으로 번역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포케울프 폭격기라든지, 제공기라든지…. 총을 총이라고 안 부르면 이상하듯이, 전투기는 그냥 전투기다.

파이터라고 하면 보통은 다른 항공기와의 전투를 맡는 기종, 즉 ‘공대공(空對空) 전투기’를 뜻한다. 전투용으로 쓰이는 항공기를 통틀어서 말하는 것이면, ‘Combat aircraft’, ‘Combat air vehicle’, 혹은 ‘Warbird’같은 단어들이 있으니 헷갈리지 말자.

전투기와 헷갈리기 쉬운 기종으로 공격기가 있는데, 공격기는 보통 지상 목표를 공격하기 위한 기종인 경우가 많다. [1]

현대에는 제공권과 지상 공격을 병행할 수 있는 전폭기가 유행하기 때문에, 순수하게 ‘공대공 전투만을 위한 전투기’는 적다. 하지만 F-22[2]나 F-15C 등등 없지는 않다.

  • 현대 전투기
  • 세계대전 당시의 전투기
  • 공중전투기동
  • 에이스

가상매체에서는 대부분 공격기, 전폭기보다는 전투기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전차와 더불어 야라레메카 역할을 수행하는 경우가 많다.

현대 전쟁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것이 전투기이다. 그러나 이것이 가까이에서 날아다니는 것을 보게된다면 귀부터 막는 것이 좋다. 소리가 민간 항공기 소음은 자장가로 들릴만큼 매우 시끄럽다.

여담으로 한 나라의 과학기술을 알고싶다면 그 나라의 최신 전투기를 보라는 말이있다. F-22만 봐도 미국의 과학기술이 발달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 수가 있듯이.

2. 역사

비행기란 물건이 출현하면서, 당연히 이걸 좀 잘 써먹어보자는 생각을 여러 군데서 하게 되었고, 당연히 군대도 동일한 발상을 한다. 처음에는 정찰용 항공기구를 대신해 상대방 점령지역 위를 살펴보자… 수준의 개념을 가지고 있었으나, 얼마 되지 않아 터진 제1차 세계대전의 영향으로 급속도로 발전하게 된다. 사실 전투기를 포함하는 공군이나 일반 항공기의 발전 자체가 전쟁 덕을 엄청나게 봤다. 발전 역사를 전쟁을 단위로 끊어볼 수 있을 정도.

2.1. 제1차 세계대전

프로펠러-복엽기-낭만으로 요약할 수 있는 시대.

처음엔 정찰나간 동종업계 종사자끼리 서로 손을 흔들어 주기도 했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열 받아서 서로 권총을 쏘고 벽돌을 던지다가, 본격적으로 항공기에 기관총을 탑재하기 시작하면서 전투기의 역사가 시작된다… 는 농담이고, 사실 항공정찰로 인해 아군과 적군의 위치를 알아낼 수 있다는 이유가 제일 컸다. 이것을 막기 위해 무기 탑재가 시작된 것이다.

초기에는 보병용 기관총을 후방에 탑재하거나, 날개 위쪽에 탑재하고 사격하던 방식[3]이었으나, 항공기의 비행 축선(軸線)에 조준선을 일치시킨 전방기총(前方機銃)이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확 달라져버렸다. 물론 내가 쏘는 기관총에 내 전투기의 프로펠러가 부러지면 안 되니까, 처음에는 프로펠러를 강철로 보강한다든가 하는 꼼수를 쓰다가, 독일의 포커 아인데커(단엽기)에 이르러 제대로 된 프로펠러 동조 장치가 장비되었다. 엔진 샤프트에 캠을 장착하여, 프로펠러가 기총 앞에 오면 발사를 중지시키는 싱크로나이즈드 기어(synchronized gear)가 탄생한 것이다.

전방기총의 의의는 해전사에 있어서 충각(衝角)의 의의와 거의 같다. 즉 기존의 ‘항공기에 무기를 탑재’ 수준이 아니라, 항공기 그 자체를 무기로 바꿔놓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전에는 항공기의 조종과 탑재된 무기를 사용해 적을 공격하는 것이 별개의 행동이었지만, 전방기총을 달자, 조종사가 기체 자체를 조종해서 목표를 겨누고 공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렇게 전방 기총이 출현하면서부터 비로소 꼬리에 꼬리를 무는, 우리가 아는 도그파이트(dog-fight)가 시작되었다. 꼬리 물기 싸움이 시작되자 이내 양 진영에서는 잽싼 선회가 가능한 항공기를 선호하게 되었고, 그에 따라 신형기의 개발도 이쪽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그 정점에 선 기체가 붉은 남작의 포커 삼엽기로, 순간 정지 후 180도 반전이라는 극단적인 선회 능력을 갖추기에 이른다.

이렇게 선회가 중시되는 건 당시 엔진의 출력이 낮았기 때문이다. 당시 사용되는 대부분의 엔진은 오늘날의 이륜차나 경차 엔진보다 출력이 낮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항공기가 비행성능이 유사했고, 따라서 고도와 속도 우위를 점하는 에너지 파이팅이 그다지 의미가 없었다.[4]

또한 레이더도 휴대 통신 장비도 없었기 때문에, 적을 사전에 발견하고 추격하여 제압하는 현대적인 항공 전략을 사용할 수 없었고, 모든 전투기 승무원들은 적이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공역으로 각자 알아서 출격하여 육안을 이용하여 상대방을 탐색했다. 따라서 양 측의 실력차이가 아주 크지 않은 이상, 보통은 동시에 서로를 발견하고 전투 기동에 들어가, 정정당당하게 할 수밖에 없는 교전을 벌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적을 만나는 것부터가 힘든’ 이러한 전장 환경으로 인해, 당시의 공중전에는 때 아닌 기사도(騎士道)가 꽃피었다. 마침 당시 전투기 승무원들은 귀족 출신들이 많았고, 그들에게 있어서 “항공기는 하늘의 말이자 파일럿은 하늘의 기사”라는 식으로 받아들여졌다. 때문에 대전 초기에는 지금 생각하면 상당히 신사적인 행동이 많았는데, 만나면 손을 흔드는 것부터 시작해서, 적 비행장에 결투장을 던지고 정해진 시간에 만나 결투를 한다거나, 죽은 적 파일럿에게 애도의 편지를 공중에서 보낸다거나 하는 사례가 많았다.

또한 당시 승무원들은 전투기에 자기만의 문장(紋章)이나 가문의 문장을 그려 넣는다든지, 개성 있는 자기만의 도색(塗色)을 칠하기도 했다. 역시 ‘적을 만나기 힘든’ 전장 환경 때문에, 적의 항공력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자신을 미끼로 내걸어서라도 적을 끌어들여 교전을 벌여야만 했기 때문이다. 유명한 붉은 남작이 자신의 기체를 선명한 붉은 색으로 칠한 것도 이러한 이유였는데, 막상 붉은 도색이 너무 유명해지자, 연합군은 붉은 기체를 보기만 해도 도망쳐버리는 역효과가 발생했다(…).

그러나 공중전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항공 전역의 중요도가 올라간 대전 후반으로 갈수록, 1:1 결투장을 보내놓곤 구름 뒤에 떼거지로 숨어있다 덮치기도 하는 등 초기의 신사적인 모습은 사라지고, 꿈도 희망도 없는 아귀다툼으로 변모해 간다.

그리하여 대전 후기에는 각 파일럿의 개성이 흐릿해지고, 국가별로 제각기 아주 복잡한 패턴으로 도색되었는데, 독일군이 채용한 3색의 6각 무늬 패턴은 위에서 내려다볼 때, 지형과 날개 사이의 경계면을 흐릿하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었으며, 연합군에서는 얼룩말 무늬를 닮은 도색 패턴이 전투기의 진행방향을 착각하게 만드는 착시 현상을 일으키기 위해 고안되기도 했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그냥 보면 쓸데없이 화려해 보이지만, 근본적으로는 오늘날의 저시인성 회색 도장과 그리 다르지 않은 목적을 가지고 개발된 것이다.

2.2. 대전(大戰)과 대전(大戰) 사이

기술이 발전하면서, 항공기 자체도 목제 캔버스 또는 금속골조 캔버스 수준에서, 전체를 금속으로 만들 수 있는 수준까지 올라가게 되었다. 엔진은 나날이 강력해졌고, 전쟁으로 다수 양산된 비행사들은 돈벌이를 위해 많은 에어쇼를 다녔으며, 어린이들은 그런 에어쇼를 보며 하늘의 꿈을 키워 나아갔다. 재무장, 그중에서도 공군이 아예 금지된 독일도 글라이더 클럽 등을 통해 조종사를 양산했고, 선구적인 항공이론가 두헤나 미첼 같은 이들이 다음 전쟁에서 공군의 역할에 대해 설파해 나아갔다. 그리고…

2.3. 제2차 세계대전

속도와 고도, 즉 에너지에 의한 항공전이 성립되었다.

다양한 항공이론이 존재했고 다양한 국가가 다양하게 발전시켜 나아갔기 때문에, 초반은 혼란 그 자체였다. 후방 기관총탑 탑재한 디파이언트에 낚인 Bf109라든가, 전쟁 끝까지 성공적으로 작전한 복엽 캔버스 뇌격기 페어리 소드피시, 시대에 뒤졌지만 단엽기와 꿋꿋이 맞서 전과를 거둔 복엽기 글로스터 글래디에이터(겨울전쟁, 몰타항공전) 등등…. 그리고 숙련된 파일럿과 신출내기의 싸움은 대부분 더 많이 훈련한 쪽으로 기울었다.

그러나 기술은 발전했고, 결과적으로 승부는 간단했다. 누가 더 빠른가, 누가 더 높은가. 강력한 엔진, 튼튼한 동체, 최대한의 화력을 어떻게 조합하는가가 결국 승부의 핵심이 되어버렸다. 각국의 걸작 항공기들이 하늘을 누볐고, 결국 연합군이 승리했다. A6M의 초반 분전은 고양이 시리즈에 씹혔고, 독일의 하늘은 머스탱과 썬더볼트가 양분했다. 영국은 슈퍼마린 스핏파이어를 비롯한 여러 우수한 전투기들을 개발하여 대전 초반에 독일 공군의 매서운 공격을 막아내고 대전 후반 호커 타이푼, 호커 템페스트[5] 같은 걸출한 전폭기를 개발하여, 독일군에게 ‘야보’의 공포를 안겨 주었다.

소련은 독소전 공중전의 양상이 고공 폭격기들의 전략 폭격이 아닌, Ju87 슈투카와 IL-2 슈트르모빅으로 대표되는 강력한 지상 지원기들의 저공 근접지원이 중시되는 환경이라, 적 공격기들을 잡거나 적 전투기들로부터 아군 공격기를 호위하기 위해, 중/고고도 성능이나 상승력보다는, 저고도에서 우수한 선회력을 보이는 전투기들을 선호했다.[6]

기본적으로 2차대전 기간의 공중전은 전금속제(全金屬製) 단좌(單坐) 단엽(單葉) 단발(單發) 프롭기[7]의 시대였다. 또한 보다 강력한 엔진을 가진 쪽이 보다 여유 있는 설계를 가능하게 했고, 결국 싸움에 이기는 길을 열었다.

전쟁의 마지막에, 한참 개발되던 제트 전투기가 최초로 실전에 투입되었다. 독일은 불리해지는 전황을 뒤집기 위해서 Me-262라는 제트전투기를 배치하였으며 곧이어 연합군도 글로스터 미티어, P-80 슈팅스타를 배치하며 이후의 전투기 시대가 바뀔 것임을 예고했다.

  • 영국 본토 항공전
  • 독일 본토 항공전
  • 몰타항공전

2.4. 한국전쟁

제트전투기 간의 공중전이 처음으로 벌어졌다. 본격적인 제트 전투기인 F-86 세이버와 MiG-15 간의 공중전은 근소한 비율로 F-86이 유리했으며, 당시까지도 다수 투입된 프로펠러기와의 공중전 역시 일부 존재했다.

이때까지는 전투기들의 역할이 분화되어 있었다. 요격기, 호위 전투기, 주간 전투기, 야간 전투기 등이 각각 별개의 개발 철학을 갖고 설계되었으며, 작전 목적에 맞추어 투입되었다. 그러나 성능이 점점 올라가고 전투기 자체의 설계 여유가 늘어남에 따라, 그리고 무엇보다 예산 문제가 강력한 압박을 가한 결과, 이후로 서서히 다중 목적 전투기가 설계되기 시작했다.

2.5. 베트남전

미사일 만능주의가 호되게 뒤통수를 맞게 된 계기가 되었다. 대만 해협 위기 당시 거둔 AIM-9 사이드와인더(sidewinder)의 놀라운 전과(戰果)[8] 이후, 미사일이면 장땡 개념에서, 기관포를 전투기(F-4)에서 철거한 미 해/공군은 베트남의 Mig-17/19/21에게 근접전에서 상당히 고전하게 된다. 비록 미군의 교전 수칙이 까다로웠다고는 하나, 역사상 최악의 교전비를 거두고 만 전투를 통해, 미국과 소련은 각국의 전투기 개발 사상을 재정립하게 되었다.[9]

마하를 가뿐하게 넘어가는 전투기들이 대거 전쟁에 투입되었지만, 결국 꼬리를 물어야 한다는 문제는 여전했고, 항공기의 기동성능에 사람과 항공기가 버티지 못한다는 문제 때문에, 근접 항공전은 여전히 음속 이하에서 벌어지게 되었다. 이후 초음속 성능만 보고 아음속 기동성능을 포기한 전투기들은 별로 대접받지 못하게 된다.

이거저거 다 해보겠다고 설계한 전투기가 죽 쑤는 것을 본 미국 공군은, 대놓고 하늘의 제왕(Air Superiority Fighter. 그러니까 말 그대로 제공권 장악용 전투기가 개발 모토였다)을 목표로 해서 F-15를 개발하게 된다.[10]지금이야 뭐…. 또한 미국 해군은 F-14를 개발한다.

그리고 이때부터 정밀 공격이라는 개념이 등장하기 시작한다.[11] 우르르 몰려가서 대충 쏟아 붓는 것보다, 정확히 노리고 딱 한대 때리는 쪽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을 북폭을 통해 실제로 보여주게 되었다.

  • Operation Rolling Thunder
  • Operation Linebacker

2.6. 포클랜드 전쟁

레이더 관제 지원을 받는 저속의 VTOL/STOL 전투기가 관제(管制) 없이 공격하는 지상기지 발진 전투기와 싸워 이길 수 있다는 교훈을 얻은 전쟁이다.[12] 그동안 킹왕짱 미군이 이 동네 저 동네 애들을 패고 다닌 적은 있지만, 제대로 된 국가 대 국가급의 전쟁은 오랜만이었고, 정규 항공모함과 거기에 탑재된 정규 함재기를 포기한 영국을 만만하게 본 아르헨티나와의 전쟁에서, 제대로 된 항공관제가 어느 정도의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가를 확실하게 보여주었다. 조기경보기가 절대 돈 낭비가 아님을 보여준 한판.

2.7. 걸프전

킹왕짱 미 공군의 쇼 엔터테인먼트. 그동안 개발된 미군의 항공전력이 온 힘을 다할 경우[13]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를 적나라하게 전 세계 가정에 방송해주었다.[14]

무엇보다 이제 조기경보기가 없으면 좆ㅋ망ㅋ이라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전투이다.[15] E-3C의 빠방한 지원과 관제 아래 ,이라크 공군 전투기들은 불과 이틀 만에 대부분의 전력이 도살당했다.

바로 아래 등장하는 스텔스 기술이 적용된 전투기가 실전 투입된 전쟁[16]이기도 하다.

2.8. 스텔스(Stealth)

나날이 발전하는 레이더 기술과 ECM에 더불어, 이제는 전투기끼리 개싸움도그파이팅보다는 BVR로 승부가 결정되는 시대가 왔으며, 뛰어난 성능의 지대공 미사일의 대거 등장으로 전투기들의 생존성을 보장받지 못하는 시대가 왔다. 결국 레이더 성능과 스텔스 기술이 항공을 지배하는, 먼저 보고 먼저 쏘는 자가 이기는 시대가 왔으며, 이것의 선구자인 F-22와 PAK-FA 같은 후발주자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최후 승자는 UAV가 될 것이다.

3. 세대 구분

대개 이런 류의 세대 구분이 그렇듯, 전투기의 세대 구분은 정확한 구분법이 없다. 다만 전투기 세대 구분법이 2차대전이 끝나고 나서, 제트전투기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등장한 관계로, 보통 초창기의 제트 전투기부터 1세대로 본다.

요 근래 많이 쓰는 것은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이 구분법은 본래 러시아 쪽에서 구분하던 방식으로, 사실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방식이다.

3.1. 1세대 전투기

마하 1 미만의 속도로 비행하는 아음속(亞音速) 전투기들. 무장은 기관총 및 기관포가 주류를 이루며, 레이더는 없거나 간단한 거리측정용 레이더 정도만 탑재한다. 제트엔진을 사용해 속도가 높아졌을 뿐, 2차대전 당시의 프로펠러기와 운용 컨셉은 거의 같다고 보면 된다.

  • 종류(이곳 위키에 등재된 항목만 게재) – Me262, He 162, P-80 슈팅스타, F-86, F2H 밴시, F9F 팬서, MiG-9, MiG-15, MiG-17, 글로스터 미티어, 글로스터 자벨린, 뱀파이어, J 21R

3.2. 2세대 전투기

공기역학, 엔진, 신소재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어, 최초로 후퇴익, 델타익이 채용된 기종들이 등장하였으며, 비행기가 초음속 비행의 영역에 도달한다. 또한 전자장비의 발전으로 온보드(on-board) 레이더가 장착되었으며, 수동 호밍(homing) 적외선 미사일이 등장하였다. 다만 이 미사일의 센서감도는 매우 빈약해서, 제한적 조건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또한 핵전쟁 중심 교리가 발전하면서, 자유낙하 공대지 폭탄을 장착하기 시작했다.

  • 종류 – F-100, F-104, F-105, F-106, MiG-19, MiG-21, Su-7, J-6, J-7, 호커 헌터, BAC 라이트닝, 글로스터 자벨린, 슈퍼마린 스위프트, J 29 툰난, J 32 란센

3.3. 3세대 전투기

향상된 공대공 미사일(초기의 사이드와인더)이 개발되면서, 공기역학과 기동성보다는 미사일, 레이더와 항공전자장비에 초점(+지상공격능력)을 맞추어 개발된다. 미사일과 레이더로 인해, 이제 공중전은 보이지도 않는 거리에서 미사일로 격추시켜버린다는 BVR((Beyond Visual Range 원거리 비가시(非可視) 전투)개념이 생겼으며, 이를 과신한 나머지 미사일 만능주의가 퍼지면서 최초의 3세대 전투기 F-4 팬텀은 초기형에는 아예 기관총을 떼버리는 뻘짓을 저지른다.[17] EO센서, ECM 등 현재도 사용되는 항공전자장비와 지대공 유도폭탄, 이를 유도하기 위한 외부 포드 개념이 최초로 탄생한 세대이다. 현재 대한민국 공군의 주력 전투기들이 여기 있다.

  • 종류 – F-4, F-5, JA37, 쉬페르 에탕다르, 미라주 F1, MiG-21, MiG-23, MiG-25, Su-15, Su-17, J-8

3.4. 4세대 전투기

3세대 전투기의 전투경험, 특히 베트남 전쟁에서 많은 것을 배운 전투기 개발국들은 4세대 전투기에 이 개념들을 적용하기 시작했다. 우선 성공적인 사례를 보인 멀티롤(Multi-Role: 다목적) 전폭기가 대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반대로 WVR(Within Visual Range: 근거리 가시(可視) 전투)의 필요성을 없애줄 줄 알았던 공대공 미사일이 생각보다 낮은 효율을 보여, WVR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공기역학적 설계와 기동성 위주의 설계가 이루어졌다.

항공전자장비의 발전으로 FBW(Fly-by-Wire) 시스템 등이 등장하였으며, 특히 80년대 전후로 혁신적으로 발달한 컴퓨터 기술로 AESA 레이더, IRST(InfraRed Search and Track 적외선감시 및 추적장비) 등이 장착되고, 소재기술로 가볍고 튼튼한 복합소재 동체 등이 적용되어, 4.5세대 전투기로 업그레이드되었다.

또한 완전한 스텔스는 아니지만, 저탐지 도료와 형상변환으로 RCS값을 낮춘 준스텔스 기종도 있다. 미국에서는 4.5세대를 4+ Generation이라고 하기도 하는데, 이쪽은 4++로 분류

4세대 기체는 1970년대에 처음 등장한 이래, 지난 40여년간 기술발전에 따라서 꾸준히 개량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같은 4세대 기종이라도 초창기 모델과 최신 모델 사이의 성능 차이는 아예 세대가 다르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이다. [18]

현재 미국, 러시아, 프랑스, 영국, 중국 등이 생산하고 있는 거의 대부분의 기종이 여기에 해당한다.

  • 종류(너무 많아서 일부만) – F-14, F-15, F-16, F/A-18, MiG-29, MiG-31 Su-27, Su-35, 미라지 2000, 라팔, 유로파이터 타이푼, JAS39, J-10, J-11 등등

3.5. 5세대 전투기

미국은 전(前) 세대에 폭격기인 F-117과 B-2에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라는 개념을 최초로 적용했다. 오오, 천조국의 위엄, 오오. 이 개념을 전투기에 적용해 기존 전투기들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스텔스는 기본사항에 초음속 순항, 복합재료 동체, 추력 편향 노즐, EO-TADS 등의 발전된 센서와 고급 항공전자장비, 높은 기동성 등등을 가지는 전투기를 만드는 ATF사업을 진행하였고, 이 결과 탄생한 것이 최초의 5세대 전투기 F-22 랩터이다패자의 눈물YF-23. [19]

이외에도 미국은 네트워크 중심전을 수행하고, 조종사가 정확한 전장상황을 파악할 수 있기 위한 데이터링크 시스템을 이용하였다. 심지어 F-35에는 조종사가 화면을 쳐다볼 필요도 없이 이 정보를 모두 헬멧디스플레이에 띄워주는 HMD(Head Mounted Display) 시스템이 적용되었다. 추가로 미국은 F-35A형에 레이저 무기를 장착할 예정이다.

5세대 전투기가 갖춰야할 조건으로는 스텔스, 높은 기동성, 발달된 수준의 센서, 고급 항공전자장비, 높은 기동성 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참고로 미국은 공군의 모든 기종을 5세대 전투기로 교체할 예정더러운 천조국 …이었으나, 돈이 없어서 사실상 F-15는 5세대기로 교체될 가망성이 없어 보인다. F-22는 예산크리로 조기종결되었고, F-35의 실전배치가 계속 지연되면서 4세대 기체의 개량사업이 슬금슬금 떠오르고 있다.

밑에 항목에서 보듯 이미 6세대가 언급되는 와중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5세대기로 분류되는 전투기들 중 2015년 현재 완전히 실전 배치된 기종은 F-22밖에 없다. F-35도 이미 구매하겠다는 나라가 여럿 나오는 상황이지만, 정작 미군 내에서도 IOC[20]를 완전히 획득하지 못한 상태. 간단하게 말하면 눈 튀어나오게 비싸다는 얘기. F-35보다 늦게 개발을 시작한 러시아의 PAK-FA나 중국의 J-20은 말할 것도 없고….

2016년 현재 어느정도 경제력을 갖춘 국가들이 미래의 주력기로 예정하고 있다.

  • 종류 -F-22, F-35, PAK-FA, J-20, FC-31

3.6. 6세대 전투기

남들이 5세대 전투기 새로 개발한다고 아웅다웅할 때, 지구방위대 미군이 개발 중인 새로운 전투기. 미 해군은 F/A-18, 미 공군은 F-22를 대체(!)하기 위한 전투기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 통칭 F/A-XX프로그램. 현재 계획은 기본적으로 무인기이며, 필요시 조종사를 탑승시키려는 계획이며, 레이저 무기도 공격용 및 표적 지시 등의 다목적으로 장착할 예정이다.

2010년 11월, 미 공군 항공전투사령부에서는 각각 관련기업에 20년 후 등장할 전투기에 대한 관련기술을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2030년 이후에 등장할 예정이며, 미군은 공식적으로는 6세대 전투기 프로그램을 발표한 적은 없지만, 이를 위한 이번엔 어떤 외계인들을 갈아 넣을까 하는 사전연구는 진행 중이라고 한다.

록히드 마틴은 6세대 전투기의 조건으로 멀티 스펙트럼 스텔스[21], 훨씬 빠른 속도, 자체수리구조 등의 기능을 언급하였다. 또한 2012년부터 제너럴 일렉트릭과 프랫&휘트니 두 회사가 ‘적응형 다목적 엔진’이라는 이름으로, 2028~2032년에 만들어질 전투기에 사용될 엔진 개발에 착수하였다.

미국의 6세대 전투기의 컨셉 이미지들이 있다.

해군용인 보잉 사의 F/A-XX

공군용인 록히드 마틴의 F-X[22]

노스룹 그루만의 6세대 F/A-XX

3.7. 참고

하지만 이러한 구분법을 칼같이 적용하려 들면 애먼 결과가 나온다. 이를테면 F-16 초기형은 BVR(원거리전투) 교전능력이 없었기 때문에 2세대 전투기가 되어버린다든지, F-35는 스텔스 성능은 뛰어나지만, 기동성은 종전 전투기들보다 뛰어나다고 할 수 없으니 5세대 전투기가 아니게 되어버린다든지. 더불어 JAS39나 라팔, 유로파이터 타이푼은, 4세대로 놓자니 분명 F-15나 Su-27보다 더 발전된 개념에서 출발한 전투기들이고, 그렇다고 F-22나 PAK-FA처럼 본격적인 스텔스 전투기로 개발된 것도 아니어서 애매하다. 그래서 이 분류법에서는 숫자도 애매하게 4.5세대로 분류해 버린다.

그런데 사실 90년대 말엽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서방진영에선 1994년 처음 실전배치된 JAS39가 최초의 4세대 전투기를 자처했다. 이 시절만 해도 서방에서는 다음과 같이 구분하였기 때문이다.

  • 1세대 전투기

아음속 전투기 시절(F-86, MiG-15)

  • 2세대 전투기

초음속 전투기 시절(F-4, MiG-21)

  • 3세대 전투기

베트남전 이후 개발되어 초음속 비행 성능 뿐만 아니라 근접격투전도 중시한 전투기들(F-15, Su-27 등)

즉 앞서 러시아의 구분법에서 2세대와 3세대로 나누었던 부분이 뭉뚱그려져서, 베트남전 시절 주력이었던, 근접 격투전보다는 초음속 비행성능에 중점을 둔 전투기를 하나로 묶어서 보았다. 그래서 MiG-21과 F-4가 같은 세대로 묶인다.

덕분에 80년대 말엽까지 3세대 전투기가 일반적인 최신형 전투기들이었기에, JAS39는 종전의 전투기보다 더 진일보한 개념, 즉 1980년대 급속 발전한 컴퓨터 기술에 힘입어 항공전자장비에 집중 투자한 전투기로 개발되었다하여, 3세대와 다른 4세대 전투기임을 자처하였다.

그리고 자신들의 전투기가 JAS39와 동급으로 취급받기 싫었던 F-22 관계자들은, “우리 위대한 천조국은 4세대 전투기를 뛰어넘어, 바로 5세대 전투기를 개발하였다!”라고 광고하였다. 그래서 이 분류법으로 해도 어쨌거나 F-22는 5세대 전투기가 된다.

실제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1차 FX 사업 당시 언론기사나 인터넷 게시글을 보면 위의 세대구분에 의거해서 라팔과 유로파이터는 4세대, F-15K와 Su-35는 3.5세대로 분류해 놓은 경우도 자주 보인다.[23]

이렇게 세대 구분법 자체가 세월에 따라 변하다보니, 옛날 자료에는 JAS39가 4세대 전투기로 되어있다가, 최근 자료에서는 4.5세대로 되어있다가 하는 식이다. 결정적으로 JAS39가 최초의 4세대 전투기임을 자처한다거나, F-22가 5세대 전투기임을 자처한 사례에서 알 수 있듯, 세대 구분법은 성능이나 설계 개념 자체를 나타내기보다는 홍보의 목적으로 쓰이는 경우가 더 많다. 어쨌거나 경쟁기종보다 뭐 하나라도 더 좋아보여야 하니까…물론 랩터와 경쟁할만한 기종은 아직 없지만… 팍파나 젠이십은? 일단 뽑히고 나서 생각하자

4. 종류

  • 제트전투기
  • 프롭기

5. 관련 항목

  • 군용기의 명명규칙
  • 군사력
  • 공군력
  • 제공권
  • 제트엔진
  • 대공미사일
  • 야라레메카

One thought on “전투기역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